V(언어의 행에 대해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275회

본문

오늘은 V를 통해서 언어의 퇴행에 대해서 말씀 드릴까합니다.<br>
V는 현재40개월된 남자 아이로 20개월까지는 어느 정도 정상에 가까울 만큼 언어가 나오던 아이였지만 그 이후로 서서히 말문을 닫아 가고 있는 중에 저희 센터를 방문해서 수업을 하는 아이입니다.<br>
<br>
 20개월까지는 엄마,아빠는 물론이고 기본적인 단어들은 다 말하고 서술식 자발어까지 나오는 정도에서 조금씩 퇴행해서 요 근래에는 언어 신경을 거의 다 놓친 케이스이에요.제가 발화 상담을 받아보면은 30~40%가 이경우에 해당돼는 것 같아요.물론 퇴행시기나 언어의 단계는 정도의 차는 있구요...<br>
<br>
 발화도 태어나서 말을 쭉 못하다가 나이를 먹으면서 조금씩 좋아지는 경우와 유아때 하다가 말문을 닫는 두 케이스로 크게 나눌수가 있지요.어느 쪽이 됐던지 말문을 여는 것은 별 문제는 없구요,아이의 능력이나 기질에 등에 따라서 그 속도는 차이가 조금씩 나는 걸로 저희 통계로 잡혀져 있읍니다.<br>
<br>
 3개월이 지난 지금 V는 조금씩 예전에 잃어 버렸던 언어 신경들을 회복해 가는 중입니다.<br>
제가 상담때나 글에서 매번 드리는 말씀이지만 말문을 여는 것은 아무 것도 아니라고요,결국은 자발어를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에 불과 한것 이지요.그 만큼 발화는 쉽고 자발어는 어렵다는 반증 이기도 합니다.<br>
<br>
 우리 발달 아이들이 말문을 어떤 식으로 열어도 자발어를 완벽하게 구사 할수있는 아이들은 많지를 않아요.그래서 저희 센터에서는 자발 치료수업에 많은 정성을 들이고 있으며,발화와 동시에 자발어 수업을 바로 연계해서 진행 하고 있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