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무발화/자발 치료 위한 ‘상황언어연구소’ 설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658회 작성일 18-11-03 10:19

본문




발화를 못 하는 유형의 빠른 변화에 맞춘 깊이 있는 연구 진행


발달장애아들의 언어치료에 앞장서온 최수아통합발달센터가 상황언어치료 및 무발화/자발 치료 프로그램의 발전을 위해 최수아상황언어연구소를 새롭게 설립했다.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최수아통합발달센터가 발전시켜 온 상황언어치료법은 말 그대로 특정 상황을 접했을 때 필요한 말들을 집중적으로 교육하는 방식이다. 자폐를 진단받은 아동뿐만 아니라 자폐가 아니더라도 발화가 안된 무발화아이, 자발어가 많이 없는 아이, 행동조절이 안 되는 아이 등 다양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된 통합치료방법이다.



특히 기존의 언어, 인지, 감각, 놀이, 운동, 정서 교육 등을 별도로 진행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한 명의 치료사가 이를 통합적으로 동시 주입하는 방식을 선택함으로써 아이의 정서적 유대감을 높이는 것은 물론, 치료비 절감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최수아통합발달센터에서는 이처럼 중증발달장애아들의 무발화, 자발향상, 흥분도 조절, 행동, 언어제어, 일상생활치료 등 실전적 치료에서 큰 효과를 거두고 있는 ‘상황언어치료법’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그 동안 최수아상황언어연구소 설립에 공을 들여 왔다.

이에 최근 공식적으로 최수아상황언어연구소를 설립하고, 향후 보다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상황언어치료 프로그램 개발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최수아상황언어연구소의 최수아 소장은 “상황언어치료법은 뇌의 원리에 입각한 철저한 일반화, 실전적 프로그램이다. 뇌의 원리로 보면 언어는 마지막 통합감각으로, 그 만큼 통합적인 사고가 부족한 발달장애 아이들에게는 어려운 문제일 수밖에 없다”라며 “이번에 설립한 상황언어연구소는 이처럼 상황언어치료의 과학적, 학문적 접근을 통해 우리 아이들의 통합적 사고에 익숙해지고, 사회성을 높이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약 10여 년간 발달장애 치료에 집중해온 최수아통합발달센터는 자폐, 지적장애, 뇌병변 등 중증발달장애아 위주로 집중 치료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화성 지역에 총 5개의 센터를 운영 중으로, 기타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원본기사 :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68274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